2020-02-26 03:13
손학규, 문 대통령을 '낙관적·조급한 자세'라고 비판한 이유
손학규, 문 대통령을 '낙관적·조급한 자세'라고 비판한 이유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미국과 북한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담을 통해 사실상 적대적인 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시대의 시작을 선언했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과도하게 낙관적이고 조급한 자세”라며 비판을 가했다. /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미국과 북한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담을 통해 사실상 적대적인 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시대의 시작을 선언했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과도하게 낙관적이고 조급한 자세”라며 비판을 가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미국과 북한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담을 통해 사실상 적대적인 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시대의 시작을 선언했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과도하게 낙관적이고 조급한 자세”라며 비판을 가했다.

손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시급하게 해야 할 일은 바로 처리하고 신중하게 대처할 일은 조급하지 않게 인내심을 가지길 바란다”며 “북한의 비핵화는 어떠한 실질적인 진전도 없는 상황이고 양국 간 실무 협상을 재개하는 정도만 합의됐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너무나도 멀고 (외신에서) 보도되고 있는 ‘북핵동결론’ 또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NSC) 보좌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큰 불안을 주고 있다”며 “북핵 문제의 복잡성에 비춰볼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것만으로 종전선언이 되고 한반도에 평화가 온 것이 결코 아님을 똑똑히 주시해야한다”고 언급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평화에 대한 열정과 평화 프로세스를 앞당기고 싶은 순수한 열정은 인정한다”며 “그러나 이번 북미 회동에서 대한민국과 문 대통령이 철저히 소외된 사실에 대해서는 진지한 반성 필요하다. 보도된 대로 문 대통령이 남북 경계선에 가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안내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소개시켜 주려 했는데 미국 측이 반대한 것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나친 자기 과시욕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자기 역할을 잃어버린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한 문 대통령의 대응도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외교 충돌로 생긴 일인데 어떻게 대통령이 외면할 수가 있는가”라며 “일본이 무역 보복을 당장 철회해야 하지만 이를 위한 대한민국의 외교적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 문 대통령이 책임지고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