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8:08 (금)
윤석열 청문회 D-1, 주요 쟁점은?
윤석열 청문회 D-1, 주요 쟁점은?
  • 은진 기자
  • 승인 2019.07.0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오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 뉴시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오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청문회에 임하는 여야 간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는 8일 국회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연다. 여야는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의 장모가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부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이슈까지 포괄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선 특히 윤 후보자의 배우자와 장모 등 가족과 관계된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청문회를 대비해 ‘대여 공격수’로 통하는 김진태 의원과 공안검사 출신 정점식 의원을 보임했다.

반면 여당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따져 물을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는 2013년 여주지청장 시절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황 대표를 겨냥해 “(수사 외압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검찰총장은 인사청문 대상이지만, 임명에 반드시 국회 동의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한국당이 반대해도 예정대로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에 임명될 가능성이 높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