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8:34 (월)
민주당, 한국당에 ‘추경‧일본 경제보복 대응’ 협력 촉구
민주당, 한국당에 ‘추경‧일본 경제보복 대응’ 협력 촉구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7.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에 문재인 정부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에 문재인 정부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에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 경제 둔화와 미‧중 간 무역갈등, 일본 경제 보복으로 대외 경제 여건이 쉽지 않다. 각 상임위원회에 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본 심사를 마칠 때까지 시간이 빠듯할 듯하다”면서 한국당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 정상화 협력을 당부했다. 한국당이 이날 현재까지 예결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데 대한 지적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한국당은 시급히 추경 예산 심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한다. 추경 심사가 불가능하게 된 예결위원장 선출은 지난주에 마쳤고, (한국당이) 예결위 위원 명단을 작성해 국회 사무처에 통보하면 즉시 (예결위) 전체 회의 소집이 가능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이 추경 심사를 늦게 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이 국회에 온 지 74일이 지나 하루가 다르게 (추경 심사가 늦춰지는 데 대해) 신기록”이라며 “한국당도 알겠지만, 민생과 경기 대응 추경은 절대로 정쟁 대상이 아니다. 게다가 방탄 국회를 위한 지연 전술의 대상이 더더욱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 핵심 부품 수출 규제 사태와 관련해 당‧정‧청 간 대응책 마련과 중장기 대책 수립에 착수했다. 또 한국당에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 사태에 대한 초당적 대응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일본의 억지 궤변에 맞서기 위해 (민주당과) 힘을 모아야 한다. 국가 안보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한국당은 대일 외교에 초당적 힘을 보태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민주당은 이날 오전 예정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문회’를 한국당에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청문회는 ‘아니면 말고’ 식의 정쟁을 유발하는 청문회가 아니라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검찰개혁에 화답하는 청문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후보자 능력과 자질에 상관없이 흠집내기성, 의혹 부풀리기로 (청문회가) 나타나지 않길 바란다”며 “인사청문회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검찰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을 무참히 짓밟는 청문회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