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15:05
윤석열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 거센 공방
윤석열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 거센 공방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열렸다.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의 거센 공방이 벌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열렸다.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의 거센 공방이 벌어졌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열렸다.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의 거센 공방이 벌어졌다.

윤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가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검찰총장 후보자로서 제가 생각하는 검찰은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라며 ”법 절차를 준수하면서 신속·정확한 형사법집행을 통해 국민의 권익을 든든하게 지키겠다“고 했다.

그는 “검찰의 의뢰인은 다름 아닌 국민임에도, 그 동안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검찰총장에 취임하게 된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여야 법사위원들은 윤 후보자의 모두발언 후 이어진 의사진행 발언에서 거센 설전을 벌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후보자가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라고 했는데 우리 야당은 국민도 아닌 것인지 국민이 요청하는 자료는 내놓지 않고, 가장 핵심적 증인은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인가”라며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핵심 증인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후보자와 관련 없는 추정과 추측, 상상으로 자료를 내놓으라고 하면 되겠느냐”며 “후보자와 관련된 부분만 정확히 자료를 요청하고 심문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윤 후보자의 병역 면제 이력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오 의원은 “후보자 관련 사항 중에 병역 면제 사항이 있는데 관련 자료를 하나도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병역 신체검사 당시) 어떤 연유로 면제 받았는지 알기 위해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에서 다른 기록은 지우고 시력 부분만 제출해 달라고 해도 제출하지 않고, 공직자 임용 시 받았던 건강 검진의 시력 기록도 제출해 달라 했는데 이것도 일체 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도 윤 후보자의 관련 자료 제출이 미비한 점을 지적하며 “후보자가 선서했던 대로 국민의 검찰이 되고 국민에게 인정받는 후보자가 되려면, 적어도 자료는 성실하게 제출하셔서 오늘 인사청문회를 통해 오히려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소하는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증인 출석을 주장했다. 그는 “윤 전 용산세무서장의 불기소 처분과 관련한 증거 자료를 윤 후보자에게 요청하는데, 해당 사건은 2012년 당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건이고 당시 법무부장관이 황 대표이다”며 “그렇다면 왜 윤 전 서장이 처분에 대해 황 대표가 판단했을 거 아닌가. 왜 무혐의 처분을 했는지 정 궁금하다면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서 물어보자”고 했다.

여 위원장은 “김진태 의원이 요구한 윤 전 용산세무서장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에 관해서는 여야 간사간 협의에 의해 법사위 의결을 통해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