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15:31
오신환, ‘일본 수출규제’에 초당적 대응 촉구
오신환, ‘일본 수출규제’에 초당적 대응 촉구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여야 구분 없는 초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여야 구분 없는 초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여야 구분 없는 초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했지만, 일본 정부가 철회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즉각적으로 밝혔다”며 “일본 언론에서는 내달 중순 공작기계와 탄소섬유까지 규제대상 품목에 추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한·일 양국이 강대강으로 맞부딪치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우리 기업과 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만큼은 정쟁의 소재가 되어서는 안 되고, 여야 구분 없이 초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한다는 말씀을 드린 바 있다”고 덧붙였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국회 방일단 파견과 오는 18~19일경 본회의를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를 두고 “제안을 수용해 준 여야 각 당에 감사드린다. 아울러 현 상황에서는 국내 현안과 관련해서도 여야가 갈등하고 대립하며 국론을 분열시키는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한다”며 “방법은 간단하다. 서로가 상대방의 요구를 수용할 것은 수용하면서, 공존과 합의의 정치를 실천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임시국회의 남은 일정들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책임감을 가지고 협의에 나서 줄 것을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