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8:48 (수)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일본발 무역규제 협업대응 모색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일본발 무역규제 협업대응 모색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7.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례 없는 비상상황, 민관 비상대응 체계 구축”
문재인 대통령이 30대 기업 최고경영자들과 머리를 맞대로 일본발 무역규제에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0대 기업 최고경영자들과 머리를 맞대로 일본발 무역규제에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30대 기업 총수 및 CEO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본발 무역규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위기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한 듯,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총수들이 직접 참석했다. 허심탄회하고 진지한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참석자들에게 발언기회가 부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보호무역주의와 강대국 간의 무역 갈등이 국제 교역을 위축시키고, 세계 경제의 둔화 폭을 더 키우고 있다”며 “그것만으로도 무역 의존도가 매우 높은 우리 경제를 어렵게 만들고 있는데, 거기에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가 더해졌다”고 우려했다.

특히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지만,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대응하고 타개해나갈지 여러분의 말씀을 경청하고자 한다”고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본격적인 간담회에 앞서 문 대통령은 ▲민관 비상 대응체제 가동 ▲수입처 다변화 ▲기술개발 예산지원 등의 대응책을 제안했다. 장기적으로는 주력산업의 핵심기술과 부품, 소재 등의 국산화로 해외의존도를 낮추는 방안을 내놨다. 이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세제 및 금융지원 등 “가용 자원의 총동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인 만큼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를 운영해서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지금의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하고 오히려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 오늘 우리의 만남이 걱정하시는 국민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관계부처 수장들과 주요 경제단체, 30대 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총출동했다. 기업 측에서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병원 농협 회장, 손경식 CJ 회장 등 30명이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은 일본 출장 일정으로 윤부근 부회장과 황각규 부회장이 대신 자리했다.

경제단체에서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주견기업연합회 회장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해외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등 주요 수석들이 간담회에 배석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