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1:35 (화)
보톡스 불법유통 의혹…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 사면초가
보톡스 불법유통 의혹…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 사면초가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07.1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이사가 품질 관리 논란으로 사면초가에 몰렸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보톡스’로 알려진 보툴리눔 톡신 제재 시장을 개척해온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가 사면초가에 몰렸다. 자사 보톡스 제품인 ‘메디톡신’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있어서다. 멸균공정 누락 의혹에 이어, 최근에는 불법 유통 논란까지 추가 제기됐다.  

◇ 흔들리는 보톡스 시장 1인자

메디톡스는 국내 보톡스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메디톡신’ 제품의 제조사다. ‘메디톡신’은 메디톡스가 지난 2006년 발매한 국내 최초 보톡스 제품이다. 미생물학자이던 정현호 대표는 2000년 메디톡스를 설립한 후 수년간의 연구를 거쳐 보톡스 제품 국산화에 성공했다. 메디톡스는 보톡스 시장에서 독점적인 지위를 누리며 급성장을 해왔다. 

그런데 ‘메디톡신’ 품질 관리를 놓고 논란이 속출하고 있다. 우선 지난 5월에는 ‘메디톡신’ 생산과정에서 멸균작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같은 의혹을 제기한 이는 메디톡스 전 직원인 A씨다. A씨는 회사가 2008년 쯤부터 최근까지 ‘메디톡신' 생산 과정에서 필요한 멸균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했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5월 보도돼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곧바로 조사에 나섰다. 당시 메디톡스 측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생산과 관련해 어떠한 위법 행위도 없었다”고 강하게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엔 식약처의 허가를 받기도 전에 제품을 불법 유통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0일 KBS 보도에 따르면 메디톡스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메디톡신’을 시중 병원에 유통한 정황이 포착됐다. KBS는 전 직원의 증언과 수첩 자료를 토대로 관련 의혹을 보도했다. 한 영업사원의 수첩에는 병원 10곳에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총 114병의 ‘메디톡신’을 공급했다는 사실이 적혀 있었다. 

식약처의 허가를 받기 전 임상시험 단계의 약물을 유통하는 것은 불법이다. 약품을 받은 피부과 중 한 곳은 KBS와의 인터뷰에서 “샘플을 받았다”고 인정했다. 또 “테스트를 해달라고 해서 메디톡스사 직원이나 관계자가 찾아오면 시술을 해줬다”고 말했다. 메디톡스 측도 약효를 알아보기 위해 일부 의료진에게 샘플을 보낸 적이 있지만 일반 환자에게 시술하지는 않도록 했다. 

그러나 개발 중인 약품의 효과 검증은 정식 임상시험을 통해서만 가능한 만큼 논란을 피하지는 못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의혹은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KBS는 회사가 메디톡신 생산과정에서 오염물 검출에도 추가 생산 의혹을 한 정황이 있다는 의혹도 보도한 상태다.  

식약처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다. 메디톡스는 적극적인 소명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투자시장은 동요하는 모습이다.  

11일 코스닥 시장에서 메디톡스는 장중 내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기준 메디톡스의 시가총액은 2조3,836억원으로 코스닥 시장 순위 6위다. 메디톡스의 주가는 최근 3개월간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식약처의 결과가 나오기 전 까지는 투자시장에서 리스크 우려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