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1:44 (월)
한국당, 패스트트랙 소환 조사 불응… “닭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한국당, 패스트트랙 소환 조사 불응… “닭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 은진 기자
  • 승인 2019.07.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패스트트랙 대치 사태로 고소·고발된 자유한국당이 경찰의 소환 조사에 집단 불응하기로 했다. 패스트트랙 절차를 저지하기 위해 여야가 무력 충돌하면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등으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은 56명이다. 이번에 경찰의 소환 통보를 받은 의원들은 당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 출석을 막은 특수감금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당은 이번 경찰의 소환 조사가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은 타깃 줄소환으로 야당 의원을 겁박해오고 있다”며 “여당은 사실상 면담에 가까운 조사에 응하면서 정권의 야당 탄압을 부추기고 응원하는 실정”이라고 했다.

역시 패스트트랙 사태로 한국당 의원들에 의해 ‘맞고발’된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는 경찰의 조사 강도가 낮다는 주장이다. 이날 소환 통보를 받은 백혜련 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에 응했다. 이어 민주당 표창원·윤준호·송기헌 의원의 소환 조사도 예정돼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바른미래당의 불법 사·보임 절차와 이른바 빠루·해머 사건부터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게 돼있다.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한국당은 투쟁하겠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받고 있는 혐의 대부분이 회의 방해 등 국회선진화법 위반이어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선진화법 위반이 인정되면 500만원 이상 벌금형만 받아도 향후 5년 간 피선거권을 박탈당하기 때문에 총선을 앞두고 있는 정치인들이 몸을 사리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정의당 의원들이 받고 있는 혐의는 공동폭행 혐의 등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