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9:02 (화)
문 대통령의 윤석열 임명 강행 방침에 한국당 반발
문 대통령의 윤석열 임명 강행 방침에 한국당 반발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1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비판을 이어갔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비판을 이어갔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비판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가 지난 2012년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시켜줬다는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위증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초 전날(15일)까지 청와대에 송부될 예정이었던 윤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대로 채택이 불발됐다. 현행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기한 내에 청문보고서가 제출되지 않더라도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어 임명 강행 시 거센 논란이 예상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전임정권에 대한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해 온 윤 후보자의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고 한다”며 “의회·국민을 모욕하고 무시하는 도를 넘는 행위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윤 후보자는 모든 국민들이 보는 가운데 위증을 했다”며 “인사청문회법상 위증죄가 되느냐 안 되느냐를 떠나서 이렇게 뻔뻔스럽게 ‘법보다 의리’라는 식으로, 조폭적 의리를 과시하는 사람이 검찰총장이 돼서 수사를 한다면 수사의 과정과 결과를 국민들이 과연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근본적 국가권력에 대한 회의가 든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하려고 막무가내로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것인지 문 대통령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