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닥터탐정’ 현장] ‘그알’ PD와 ‘리턴’ 봉태규·박진희의 만남, 통할까?
2019. 07. 16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리턴' 이후 약 1년 만에 다시 뭉친 (사진 좌측부터) 봉태규와 박진희 / SBS 제공
'리턴' 이후 약 1년 만에 다시 뭉친 (사진 좌측부터) 봉태규와 박진희 / SBS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탄탄한 애청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박준우 PD와 지난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드라마 ‘리턴’ 속 봉태규, 박진희가 만났다.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을 통해서다.

오는 17일 방영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신종 메디컬 수사물이다. 극중 박진희는 직업환경의학 전문의 ‘도중은’ 역을, 봉태규는 UDC(미확진질환센터) 수석연구원 ‘허민기’ 역을 맡았다.

약 1년 만에 박진희와 봉태규가 다시 뭉쳤다.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닥터탐정’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한 박진희는 “생소할 수 있는 ‘직업환경전문의’ 캐릭터를 맡았다. 일터에서 발생하는 질환을 치료하는 의사다”라며 “20대 때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관공서 등을 찾아다니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극적인 행동을 했던 것 같다. 하지만 서른이 지나면서 그런 열정이 사그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희는 “사회 문제에 대한 진실을 외면하고 싶고, 내 마음이 편해지고 싶지만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서 ‘그러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됐다. 우리 아이가 살아야 할 세상이 더 나빠지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생각을 할 때쯤 ‘닥터탐정’ 대본을 만났다”며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고, 일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드라마를 통해) 전달되어야 할 진실, 진심, 리얼 등이 힘있게 전해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6일 '닥터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봉태규 / SBS 제공
16일 '닥터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봉태규 / SBS 제공

전작 ‘리턴’을 통해 강렬한 악함을 선보였던 봉태규. 그는 “소재가 굉장히 신선했다”며 “무엇보다 ‘허민기’라는 캐릭터를 제가 하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와 함께 봉태규는 “‘리턴’ 끝나고 고민이 많았다. 워낙 악역이기도 했고, 다음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됐다. 또 전작에 준하는 역할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부담감을 드러내는 한편 “무엇보다 끌렸던 건 주도적으로 뭔가 할 수 있는 캐릭터라는 점이었다. 주도적으로 판을 만들 수 있고 다른분들께 긍정적인 에너지를 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더불어 정말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진희와의 재회소감도 전했다. 봉태규는 “박진희 씨보다 먼저 캐스팅됐다. ‘리턴’ 때 많이 부딪히지는 않았지만 기억상 느낌이 좋았다. 현장에서 중심을 잘 잡아주신다”고 박진희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박진희는 “만나서 같이 연기한 게 영광인 배우”라고 받아쳤다.

17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공식 포스터 / SBS 제공
17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공식 포스터 / SBS 제공

무엇보다 ‘닥터탐정’은 ‘그것이 알고 싶다’ ‘궁금한 이야기 Y’ 등을 제작했던 박준우 PD가 메가폰을 잡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봉태규는 “날 것의 느낌이 강하다. 우리나라도 장르적인 드라마가 많이 나오면서 익숙한 구성이 있지 않나. 전에는 볼 수 없는 앵글들을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계속해서 박진희는 “회를 거듭할수록 믿음이 간다. 믿음이 (회를 거듭할수록) 다르지 않고 굳건해지고 단단해질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고 박 PD에 대한 남다른 신뢰도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배우들은 ‘닥터탐정’ 극본을 맡은 송윤희 작가가 현재 직업환경의학과 의사라는 사실을 밝히는 동시에 “본인이 직접 직업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녹여냈기 때문에 취재만 해서 쓴 대본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다양한 직업군을 통해 사회부조리를 꼬집는 드라마를 시청자들이 많이 접해왔기에 비슷한 형태의 ‘닥터탐정’이 통할지 한편으로 우려감을 자아내는 상황. 하지만 이에 대해 이날 배우들은 한 목소리로 “신선할 것”이라고 큰 자신감을 내비쳤다.

과연 ‘그것이 알고 싶다’ 박준우 PD와 ‘리턴’ 박진희, 봉태규와의 만남이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속으로 끌어당길 수 있을지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