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8:08 (금)
대림산업, 업계 유일 국제 신용등급 보유… 해외수주 기대감 상승
대림산업, 업계 유일 국제 신용등급 보유… 해외수주 기대감 상승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07.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 석유화학사업부 폴리부텐 공장./대림산업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대림산업이 국제 신용평가 기관인 무디스(Moody’s)로부터 Baa2 등급을 부여 받고,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평가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무디스는 스탠다드앤푸어스(S&P)와 더불어 세계 양대 신용평가사로 분류된다.

이에 대림산업은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국제 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됐으며 향후 해외 수주 및 국제 금융시장에서 격상된 지위를 얻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림산업이 획득한 Baa2 등급은 투자적격(Baa3 이상)에 해당되며 국내에서는 에쓰오일, SK하이닉스 등과 동일한 등급이다. 무디스의 신용등급은 총 21개 등급으로 Baa2 등급은 이중 9번째에 해당된다.

무디스는 “대림산업은 한국 건설산업 내 우월적 지위와 석유화학사업 영위를 통한 차별화 된 포트폴리오로 견고한 수익성과 재무적 유연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러한 강점은 경기 변동성에 대한 강력한 완충재”라고 평가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해외 수주 경쟁력 제고와 국내외 자본시장 신인도 상향을 위해 신용평가를 추진하게 됐다”며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수익성과 안정적 재무구조를 통해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이번 무디스 평가 전에 국내 신용등급도 나이스신용평가를 통해 AA-로 올라간 바 있다. 이 또한 국내 건설사 중 최고 등급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