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8:34 (월)
청와대 회동 하루 앞둔 황교안의 각오
청와대 회동 하루 앞둔 황교안의 각오
  • 은진 기자
  • 승인 2019.07.1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회동이 오는 18일 오후에 개최된다. 그간 단독 영수회담을 주장해왔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입장을 선회하면서 이뤄지게 된 회동인만큼 황 대표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 회담은 국정전환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위기감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정치 지도자들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아서 실질적으로 해법을 도출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외교로 풀어야할 일을 무역전쟁으로 몰고 가고 있는 일본 정부의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잘못된 일”이라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도 피해를 보지만 글로벌 경제는 물론 일본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면 동북아 정세도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일본 정부는 누구에게도 도움 되지 않는 잘못된 경제보복을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는 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우선 일본의 부당한 요구에 당당하게 맞서되 기업과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조속히 외교적 해결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과 각 정당의 대표들도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나라와 국민만 생각하며 회담에 임해주면 좋겠다. 이번 회담을 통해 국가적 위기극복의 계기를 마련해서 국민의 염려와 불안을 풀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는 내일 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는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이에 따른 국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초당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인만큼 외교적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