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홍준표 “공천권 없는 당대표 한계 느꼈다”
홍준표 “공천권 없는 당대표 한계 느꼈다”
  • 은진 기자
  • 승인 2019.07.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2일 황교안 대표 체제 아래 한국당의 '친박 프레임'에 대해 일갈했다. /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2일 황교안 대표 체제 아래 한국당의 '친박 프레임'에 대해 일갈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공천권이 없는 당대표였고 현실적으로 친박 정당 안에서 그 한계를 절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대선 패배 후 당대표로서 지방선거를 이끌었지만, 패배한 이유에 대해 “친박 정당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려 “제가 당대표를 하면서 가장 중시했던 사항은 탄핵프레임으로부터 조속히 벗어나고자 했던 것이다. 탄핵의 제1차적 책임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있고 2차적 책임은 이를 온몸을 던져 막지 못한 친박 핵심들에게 있다고 봤다”며 “그래서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고 핵심 친박 출당을 추진하면서 다그쳤지만, 공천권이 없는 당대표였고 현실적으로 친박 정당 안에서 그 한계를 절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탄핵에 찬성하고 탈당한 사람들은 정치적 소신의 문제이기는 하나 자당의 대통령을 탄핵하는데 찬성하였다는 것 그 자체가 기회주의적 처신이라는 비난은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도 노무현 탄핵 찬성으로 혹독한 고통을 겪은 일이 있었습니다만, 문재인 당선의 일등 공신이 되어 그 공로로 이를 상쇄 시킨 일이 있다”고 했다.

또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현실적으로 탄핵 당시의 총리를 당대표로 모신 한국당으로서는 탄핵 프레임에서 쉽게 벗어나기 어렵겠지만, 계속 친박의 틀 속에서 탄핵프레임에 갇혀 있다면 총선, 대선은 무망하다. 통합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혁신이고 책임 정치다”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진 글에서도 “나는 당대표 시절부터 줄곧 탄핵 당한 구태보수를 탈피하고 새롭게 열린보수, 신보수로 나가고자 노력 했으나 리더십의 한계로 현실적으로 당을 지배한 친박의 틀을 깨지 못하고 그들과 논쟁만 하다가 지선에서 패배했다”며 “그들은 자신들의 선거가 아니었기 때문에 대선과 지선에서는 방관자에 불과했지만, 그러나 내년 총선은 자신들의 명운이 걸린 선거이기 때문에 그러지는 못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한국당이 다시는 그런 전철을 밟지 말고 한마음으로 뭉쳐 내년 총선에서는 반드시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 체제 이후 줄곧 외부에서 “친박·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해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진행한 강연에서도 “내년에도 탄핵 프레임으로 또 선거를 치르게 되겠다. 국민들 뇌리 속에서는 국정농단, 탄핵 프레임이 아직도 남아있다. 친박 1중대, 2중대를 가지고 선거가 되겠느냐.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싫어도 똑같은 이유로 친박을 다 싫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정치판에서 새로운 정치 세력이 탄생할 수도 있다”고 한 바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