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9:25
이완구, 문무일 고소건 각하 처분에 ‘발끈’
이완구, 문무일 고소건 각하 처분에 ‘발끈’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7.2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 관련 수사팀을 고소한 것과 관련 검찰이 각하 처분을 내리자 항고 의사를 전했다. / 뉴시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을 맡았던 수사팀을 고소한 것과 관련 검찰이 각하 처분을 내리자 항고 의사를 전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항고와 재정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문무일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각하 처분을 내리자 발끈한 것. 그는 23일 중앙일보를 통해 “문무일 총장의 퇴임 하루를 앞두고 각하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국민에게 정치검찰이 다시는 있어선 안 된다는 것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사건은 2015년 4월 자원외교 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시작된다. 성완종 전 회장은 생전 마지막 인터뷰에서 유력 정치인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와 관련된 메모도 남겼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다. 이후 정치권의 금품 로비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문무일 총장을 팀장으로 한 특별수사팀이 꾸려졌다.

사건에 연루된 이완구 전 총리는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2심의 판단은 달랐다. 성완종 전 회장의 인터뷰 녹음 파일과 메모 등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 대법원은 무죄 판결을 확정했다. 이에 이완구 전 총리는 문무일 전 총장과 당시 수사팀을 고소했다. 검찰이 제시한 경남기업 법인카드 내역을 자신과 재판장이 요구했으나, 이를 폐기했다는 이유로 제출을 거부했다는 점에서 증거조작과 은폐를 의심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각하 처분을 내렸다. 공판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 것. 검찰은 사건을 종결했으나 이완구 전 총리가 항고를 예고해 갈등을 계속될 전망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