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7:16
하태경, ‘조기 전당대회’ 개최 주장한 까닭
하태경, ‘조기 전당대회’ 개최 주장한 까닭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의 내홍을 종식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했다. /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의 내홍을 종식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의 내홍을 종식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했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정상적인 당 운영이 불가한 상황이다.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준석·권은희·하태경·김수민 등 5명의 ‘퇴진파’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가 당 혁신위원회 1차 혁신안의 최고위원회의 상정을 거부한 것 등에 반발해 최고위를 보이콧하고 있으며, 혁신위 또한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및 일부 혁신위원들의 사퇴로 파행을 맞았다.

하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언제까지 싸움만 할 것인가”라며 “연동형 비례제 문제로 극한 싸움을 한지 얼마 안 돼 혁신위 1호 안건 상정 문제로 지도부가 사실상 기능정지 상태다”고 했다.

이어 “정상적인 당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당 문제 하나 해결 못하면서 무슨 나랏일을 논하느냐는 국민들의 목소리에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정당 내부 갈등 해결의 가장 신사적인 방식은 전당대회를 다시 하는 것이다. 손학규 대표는 재출마하여 재신임 여부 평가받으면 된다. 비당권파도 자신들의 비전을 내걸고 당원과 국민들에게 평가 받으면 된다. 이게 진검승부”라고 했다.

하 의원은 “현 지도부는 손 대표만 동의하면 모두 총사퇴하고 조기 전대를 치를 준비가 되어 있다”며 “당 내분을 더 이상 질질 끌지 말고 조기 전대로 깔끔하게 마무리하자”고 주장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