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35
잇따른 외교부 참사에 강경화 교체론 다시 고개드나
잇따른 외교부 참사에 강경화 교체론 다시 고개드나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7.3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9년도 추계 공관 부임자 임용장 수여 및 부임선서식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9년도 추계 공관 부임자 임용장 수여 및 부임선서식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한일 무역갈등 등 외교적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외교부 기강해이 문제가 또다시 불거지면서 강경화 장관의 처지가 곤혹스러워졌다. 특히 갈등 당사국인 일본 주재 총영사가 성추행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은 컸다. 국제적 망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외교부 공직자의 성추행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문환 전 에티오피아 대사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직원 3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1심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고, 주파키스탄과 주인도 대사관에서 근무하는 직원 2명이 성희롱 혐의를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강경화 장관은 지난해 10월 성추행 방지를 위한 복무기강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또다시 성추행 문제가 불거진 셈이다.

성 관련은 아니지만 다른 측면에서 기강해이 문제가 적지 않았다. 주미 대사관 소속 참사관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정상 간 통화를 유출해 징계를 받는 사건이 있었고, 지난 6월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갑질 및 김영란법 위반 등의 이유로 해임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강경화 장관의 온정주의 및 조직장악력 부족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강 장관이 정통 외교관 출신이 아니라는 점은 취임 초기 때부터 쟁점이 돼 왔다. 무엇보다 현 외교안보 상황과 강 장관의 전문분야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번 개각에 교체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강 장관은 유엔 출신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서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을 설득하기 위한 최적의 카드로 평가됐지만 현 시점에서는 적합하지 않다는 게 요지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정부의 한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에는 북한의 비핵화에 초점을 맞춰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관계 개선을 통해 해결을 모색했다. 지난 2년 간 한반도에 안정을 가져온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외교안보 지형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기 때문에 기존의 방식으로는 대응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일례로 미중 무역 갈등이 이렇게 첨예하게 전개될 줄 정권 초기에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고, 일본의 무역규제 강화도 마찬가지”라며 “외교부든 청와대든 이 문제에 책임을 지고 통합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인물과 조직을 갖출 필요가 있는데, 아직까지는 보이지 않고 있다. 예상치 못했던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이 늦어진 원인 중 하나”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