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21:22
경찰, ‘대성 건물’ 수사 전담팀 꾸렸다
경찰, ‘대성 건물’ 수사 전담팀 꾸렸다
  • 이민지 기자
  • 승인 2019.07.3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건물 내에서 벌어진 각종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렸다. / 뉴시스
경찰이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건물 내에서 벌어진 각종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렸다. / 뉴시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경찰이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건물 내에서 벌어진 각종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렸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경제 1과장을 팀장으로, ▲수사과 인력 6명 ▲풍속계 3명 ▲마약팀 3명 등 모두 12명 규모의 ‘대성건물 수사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은 “대성 건물과 관련해 이미 입건된 식품위생법 위반 뿐 아니라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지난 25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대성이 강남에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성매매 알선이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대성은 논란이 되고 있는 건물을 2017년 11월 매입했다. 유흥업소 운영은 2005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밖에도 경찰과 강남구청에 따르면 해당건물에 입주한 업소 중 4곳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지난 5월 업주와 도우미 등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또한 한 업소는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해놓고 여성도우미를 고용해 영업하다 발각돼 1개월 영업 정지 처분을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의혹이 불거지자마자 대성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매입 후 거의 곧바로 군 입대를 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건물 관리에 있어 미숙한 부분이 있었다”며 “본 건물 매입 당시 현재의 세입자들이 이미 입주한 상태에서 영업이 이뤄지고 있었기에 해당 업체들의 불법 영업 형태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