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03:31
윤석열 총장이 경찰청 방문 미루는 이유
윤석열 총장이 경찰청 방문 미루는 이유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7.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인사 차원으로 헌법재판소 방문을 예고한 가운데 경찰청은 당분간 찾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인사 차원으로 헌법재판소 방문을 예고한 가운데 경찰청은 당분간 찾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 인사차 김명수 대법원장과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을 차례대로 만났다. 말 그대로 인사 차원이지만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임할 당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을 진두지휘했던 그다. 법원으로선 윤석열 총장의 방문이 마냥 반가울리 없지만, 변협은 윤석열 총장이 과거 변호사 생활을 경험했다는 점에서 기대가 컸다. 

윤석열 총장은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헌법적 관점에서 세심히 검토해 영장을 청구하고, 영장을 손에 쥐었다고 해서 무리한 강제수사를 진행할 게 아니라 헌법정신에 맞춰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고, 이찬희 변협회장에게는 “국민 입장에서 수사 및 재판 과정을 봐달라. 지적할 것이 있으면 신랄하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검찰과 변협의 정례적 소통을 위한 창구 마련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 청문회 허위답변 논란 사건 수사 중

내달 9일엔 유남석 헌법재판소장과 면담이 예정돼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만남보다 이목을 더 끌고 있는 것은 이날 윤석열 총장이 경찰청을 찾지 않기로 결정한 사실이다. 헌재를 방문하면 인근에 있는 경찰청도 방문하는 게 관례로 통한다는 점에서, 윤석열 총장의 이 같은 결정은 검경 안팎으로 뒷말을 샀다. 당장 수사권 조정을 두고 윤석열 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신경전을 벌이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총장도 검경 수사권에 대해 큰 틀에서 찬성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논의에 대한 속도전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윤석열 총장은 인사청문회 당시 “국회에서 성안이 된 법에 저항할 생각은 없다”며 사실상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다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내부의 불만이 여전한 상황에서 취임과 동시에 경찰청을 방문하는 것은 조직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아서다.

일각에선 경찰에 대한 윤석열 총장의 심기가 불편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 의혹 사건에 대해 허위답변서를 제출한 혐의로 자유연대와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한 것.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이다. 따라서 경찰청 방문을 미루는 게 윤석열 총장으로서도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는 길이다.

그럼에도 검경의 갈등이 전망되는 것은 윤석열 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 간 만남이 언제 이뤄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관건은 경찰 수사 결과다. 의혹의 당사자인 윤우진 전 세무서장의 차명폰에서 이남석 변호사의 메시지가 발견된 상태다. 이남석 변호사는 윤석열 총장이 윤우진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검사 출신 변호사다. 해당 내용에 대해 사건 관계자들은 일제히 부인하고 있다. 경찰을 바라보는 윤석열 총장의 속내가 복잡해질 수밖에 없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