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21:38 (금)
이낙연, 일본의 2차 보복에 “대응책 준비해왔다”
이낙연, 일본의 2차 보복에 “대응책 준비해왔다”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8.0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의 2차 보복 감행에 시정을 촉구하면서도 일본의 의존을 탈피하는 경제적 대책 추진을 강조했다. /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에게 2차 보복 감행에 대한 시정을 촉구하면서도 일본의 의존을 탈피하는 경제적 대책 추진을 강조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단호한 대응’을 강조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2차 보복을 감행한데 대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고 생각한 그는 “그동안 정부는 일본의 경제 공격을 예상해 종합 대응책을 준비해왔다. 이런 대책들을 착실히 이행해 우리 경제에 전화위복이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4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경제적 목표로 네 가지를 제시했다. ▲소재·부품 산업을 키워 과도한 대일본 의존을 탈피하고 산업의 저변을 넓히는 것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 체계를 다지는 것 ▲제조업을 새롭게 일으키는 것 ▲청장년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낙연 총리는 “이번 사태가 없어도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었다”면서 “정부는 이미 발표했거나 발표할 대책을 일관하게 추진하며 모든 대책을 국민과 기업, 정치권에 그때그때 설명하고 이해와 협력을 얻어 힘차게 이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총리는 전국민적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일본을 향해 “무모하고 위험한 결정을 시정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일본이 우리와의 외교적 협의도, 미국의 중재도 일부러 외면하고 우리에 대한 경제 공격을 집행했다”면서 “일본의 잇따른 조치에 따라 양국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세계 경제와 동북아 안보에 대한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일본이 이런 전개를 원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