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23:00
[북한, 발사체 또 발사] 한미연합훈련에 반발
[북한, 발사체 또 발사] 한미연합훈련에 반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8.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 /노동신문-뉴시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 /노동신문-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북한이 6일 새벽 황해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두 번에 걸쳐 발사체를 발사했다. 군 당국은 지난 달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과 유사한 발사체로 판단하고 있다. 이날 실시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차원의 발사라는 게 정부 당국과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분석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황해남도 과일일대에서 이날 새벽 5시 24분과 5시 36분 경 두 차례에 걸쳐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고도는 37km였고 비행거리는 450km, 비행속도는 마하 6.9 이상으로 탐지됐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 7월 25일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정확한 제원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국방부장관,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하는 관계부처장관회의를 열고 북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7월 25일 이후 이번이 네 번째다. 첫 번째 발사는 러시아제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개량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고 있으며, 지난달 31일에도 두 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장거리 방사포’라고 밝혔으나, 우리 군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판단했다. 지난 2일에는 두 발의 장거리 방사포를 발사한 것으로 파악된다.

전략 폭격기 F-35A의 도입과 한미연합훈련 등에 대한 북한의 공개적인 반발로 풀이된다. 이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끝끝내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며 “새로운 조미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로 합의한 6.12조미공동성명과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며 공공연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이번 연습을 정당화해보려고 별의별 요술을 다 피고 있지만 합동군사연습의 침략적 성격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가릴 수도, 미화할 수도 없다”며 “앞에서는 대화에 대하여 곧잘 외워대고 뒤돌아 앉아서는 우리를 해칠 칼을 가는 것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떠들어대는 ‘창발적인 해결책’이고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이라면 우리 역시 이미 천명한대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