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02:24
바른미래당 당권파, 퇴진파 공세 '손학규·안철수·유승민' 연대로 맞불
바른미래당 당권파, 퇴진파 공세 '손학규·안철수·유승민' 연대로 맞불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8.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등 당권파는 9일, 손학규 대표 퇴진 요구에 대해 '손학규‧안철수‧유승민 연대' 등 대안을 제시하며 일축했다. / 뉴시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등 당권파는 9일, 손학규 대표 퇴진 요구에 대해 '손학규‧안철수‧유승민 연대' 등 대안을 제시하며 일축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바른미래당 당권파 인사들이 9일 ‘손학규 대표 퇴진’ 주장을 일축했다. 전날(8일) 퇴진파 측 지상욱 의원이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손학규 대표는 더이상 대표로서 자격을 인정해드리기 어렵다”고 주장한 데 대한 맞대응이다.

당권파 측 문병호 최고위원은 이날 “바른미래당을 국민들이 선택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 생각은 안 하고, 왜 당권 싸움만 하는지 이해를 못 하고 있다”면서 “만약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분열하면 바른미래당은 공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이 승리하는 길은 시대 정신에 맞는 길, 명분과 세력이 있는 길을 가는 것이고, (이 길은) 손학규‧안철수‧유승민 3명이 연대하고 이를 바탕으로 호남과 더 많은 개혁 세력을 포괄하는 빅텐트에서 개혁 엔진을 장착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바른미래당이 내년 총선에서 1당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은 손학규‧안철수‧유승민의 연대”라며 “이것이 되기 위해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는 중원을 껴안을 수 있는 스탠스를 취해야 하고, 손 대표는 바람직한 빅텐트가 될 수 있다면 무엇이든 내려놓는 헌신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어 “손 대표,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연대에) 실패하면 3분의 실패로 끝나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의 퇴행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어렵게 만들어 준 ‘제3의 길’이 소멸하고 대한민국 정치는 구태 기득권 양당 정치로 다시 회귀할 것이다.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으려면 손 대표,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대표는 무한대의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재훈 사무총장도 퇴진파 측 이혜훈 의원에 대한 공개 질의로 맞대응했다. 임 사무총장은 “바른미래당은 A급이냐, 아니면 바겐세일 상품이냐. 몸값 올리기 방책은 잘 진행되나”면서 “몸값은 언제까지 책정을 마무리하겠냐. 자유한국당에서 손을 내밀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손 대표를 퇴진한 뒤 한국당과 통합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한 반박이다.

그러면서 그는 “(이 의원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교감을 나눌 예정인가. 아직까지 답이 없으니 제가 답을 드린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저께 말한 대로 ‘잠꼬대’를 했고, 이 의원은 허공에 삽질했다. 정치는 손익을 계산하는 비즈니스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