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09:13
광복절 하루 앞둔 민주당의 각오
광복절 하루 앞둔 민주당의 각오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8.1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성숙한 민주주의의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성숙한 민주주의의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독립, 산업화,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선열의 뜻을 이어받아 아베 일본 총리의 경제 보복을 당당하게 극복하고 성숙한 민주주의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내일(15일)은 광복절 74주년으로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고,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에 당당하게 맞서는 와중에 맞이하는 광복절이라 더 의미가 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광복의 의미에 대해 “그냥 주어진 게 아니라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이어진 애국선열의 희생‧헌신의 결과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복 이후 대한민국 발전사를 언급하며 “성숙한 민주주의의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우리는 끈질긴 항일투쟁으로 광복을 맞이했다”면서 “(대한민국은) 임시정부 법통을 계승하고 발전한 국가”라고 말했다. 이어 “광복 이후 74년간 (한국은) 전쟁과 가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힘으로 민주주의의 성숙한 발전을 이뤘다. 애국지사의 헌신과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모든 독립 유공자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일본 극우 세력을 겨냥해 “(한국은) 지난 반세기의 반목과 갈등을 넘어 한반도 평화 공동 번영의 새 역사를 만들고 있지만 일본 극우 세력은 청산해야 할 과거 역사를 외면하고 있다. 아직도 살아계신 20분의 위안부 희생자, 강제징용 손해배상 소송에 참여한 1분의 피해자가 바로 일본 극우가 외면하는 역사 그 자체이자 산 증인”이라고 했다.

이어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지만 아직도 이분들은 일본으로부터 진실한 사과나 배상도 받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일본은 과거 침략에 대한 반성은커녕 경제 침략을 통해 우리 경제를 압박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다시 일본에 지지 않는다. 절제된 대응을 하되 굽히지 않고 정부와 함께 정책적‧법적‧재정적 뒷받침을 통해 한‧일 경제 대전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