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조국이 '태풍의 눈'으로 부상한 까닭
조국이 '태풍의 눈'으로 부상한 까닭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8.1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 공세에 적극 '방어'하고 있다. 사진은 조국 후보자가 19일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모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 공세에 적극 '방어'하고 있다. 사진은 조국 후보자가 19일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구하기’에 올인한 모습이다. 야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하자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맞섰다.

조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연루 의혹,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과 동생의 채무 변제 회피 논란,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령 논란, 사모펀드 투자 논란, 위장전입과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1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이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과 논란을 비판하는 데 대해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이해찬 대표는 당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까지 주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그 문제(조 후보자에 대한 야당 공세)에 대해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의 공세를 겨냥해 비판했다. 그는 “최근 국민들은 ‘후보는 사라지고 가족 청문회로 변질되는 것은 가족에 대한 지독한 인권 침해일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음을 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 시중 민심은 한국당을 향해 소용돌이치고 있음을 명심하고 자중자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제발 좀 이성을 찾아주기 바란다. 한 가족이 인격살인 당하지 않게 정치권과 언론이 노력해야 한다”면서 “인사청문회 과정이 개인의 신상털기로 변질돼 정책 검증이 소홀해지는 부분에 대해 인사청문 제도가 개정돼야 한다”고 야권 공세를 비판했다.

◇ 사법개혁 성공 여부의 갈림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남다른 무게감을 갖고 있다. 지난 2017년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발탁된 조국 후보자는 정치권 내에서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불린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사법제도 개혁’ 추진에도 누구보다 앞장선 인물로 지목된다.

야권이 조 후보자 공세에 사실상 올인한 것은 이 때문으로 보인다. 야권은 조 후보자를 낙마시킬 경우 문 대통령의 사법개혁 의지까지 꺾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린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이어조 후보자 공세에 성공할 경우, ‘조기 레임덕’까지 내다볼 수 있다는 관측도 정치권에서 제기된다.

민주당이 조 후보자 구하기에 올인한 이유 역시 같다. 민주당은 야권의 이 같은 공세를 차단해 문재인 정부 사법개혁과 집권 3년 차 레임덕까지 막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단은 조 후보자에 대해 (야권이) 견제하게 되는 건 결국 내년 총선을 겨냥해서 문 대통령을 견제하는 게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