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19:54
“주취상태서 여성들과 잦은 연락” 불화원인 폭로한 구혜선, 침묵 중인 안재현
“주취상태서 여성들과 잦은 연락” 불화원인 폭로한 구혜선, 침묵 중인 안재현
  • 이영실 기자
  • 승인 2019.08.2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왼쪽)이 안재현과의 불화원인을 폭로했다. /뉴시스
구혜선(왼쪽)이 안재현과의 불화원인을 폭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이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들과 잦은 연락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도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재현은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구혜선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리우 측은 2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다”며 “구혜선은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 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혼 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 가기는 했지만,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상대방 안재현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 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이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구혜선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 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 명백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리우 측은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리우 측은 “구혜선은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며 신뢰를 깨뜨린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의 불화를 고백했다. 당시 구혜선은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한다”며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이 “구혜선과 안재현이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구혜선이 “이혼에 합의한 적 없다”면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소속사 대표와 안재현이 자신을 험담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반면 안재현은 HB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발표를 제외하고는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 구혜선이 안재현과의 불화의 원인을 폭로한 가운데, 안재현이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