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02:56
이정옥 청문회 쟁점은 ‘갭투자’ 의혹
이정옥 청문회 쟁점은 ‘갭투자’ 의혹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8.2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후보자 측은 갭투자 의혹이 불거진 목동 아파트에 대해 “퇴직 후 서울에 거주하는 자녀와 함께 살 아파트를 마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뉴시스
이정옥 후보자 측은 갭투자 의혹이 불거진 목동 아파트에 대해 “퇴직 후 서울에 거주하는 자녀와 함께 살 아파트를 마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2주택자다. 서울 양천구와 대전 유성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문제가 된 것은 목동의 아파트다. 해당 아파트는 2017년 12월 8억 7,000만원에 사들여 이듬해 2월 등기를 마친 뒤 곧바로 전세를 줬다. 전세금 7억 5,000만원이 채무다. 매매가와 임대채무 금액차(1억 2,000만원)가 적다는 점에서, 갭투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갭투자는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전세를 끼고 매입하는 투자 방식을 말한다. 의혹을 산 이정옥 후보자의 목동 아파트는 현재 매매 시세가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년여 만에 1억 3,000만원 이상 오른 셈이다.

여기에 실거주 목적 여부는 정확하지 않아 의문을 키웠다. 이정옥 후보자와 그의 남편은 각각 대구 가톨릭대와 충남대에서 교수를 하고 있어 경북 양산, 대전에 거주했기 때문이다.

논란이 일자 이정옥 후보자 측은 “부부의 정년 퇴직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퇴직 후 서울에 거주하는 자녀와 함께 살 아파트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뒷말은 여전하다. 이정옥 후보자가 목동 아파트를 매입한 시기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른바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지 4개월이 지났을 때다. 당시 김현미 장관은 갭투자에 대해 “집을 투기 수단으로 보는 신종수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이정옥 후보자의 목동 아파트 매입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배치된다. 그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30일로 예정돼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