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7:33
조국 사태에 대한 유시민의 생각
조국 사태에 대한 유시민의 생각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8.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옳지 않은 사람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완벽하게 옳지 않다고 비난하면 누가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무서웠다”고 말했다. / 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옳지 않은 사람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완벽하게 옳지 않다고 비난하면 누가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무서웠다”고 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감정이입이 잘됐다. 노무현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자신도 험난한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거쳤기 때문이다.

청문회 직전 여론조사에서 65%가 유시민 이사장의 임명을 반대했다. 이사하느라 깜빡한 적십자회비, 5년간 주차위반과 과속딱지 13번, 소득세 연말정산 실수로 32만원을 덜 낸 게 발목을 잡았다. 청문보고서는 야당의 반대로 채택이 무산됐다. 그럼에도 장관 임명을 받은 첫 사례가 바로 유시민 이사장이다.

유시민 이사장은 29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청문 절차가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자리보다는 그 후보자의 약점을 들춰내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는 무대로 쓰이고 있다”면서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일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이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유시민 이사장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서 청문회 보이콧을 언급하고 있는데 대해 문제의식을 느꼈다. 그는 “인사권을 국회가 침해할 수 없다”면서 “여론이 안 좋거나 부적격이라는 인식이 많은데도 대통령이 임명하면 그 부담을 떠안고 임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유시민 이사장은 “조국 후보자가 법적 위반을 한 게 없으나, 만일 청문회를 통해 법을 위반한 사실이 하나라도 드러나면 조국 후보자가 사퇴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검찰의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은 “심한 오바”였고, 연일 쏟아지는 언론 보도는 “무조건 조국을 떨어트려야 한다는 욕망이 지배하고 있다”는 점에서 안타까운 마음이 컸다.

동문인 서울대생들의 촛불집회에 대해선 “마스크는 안 쓰고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과거엔 우리가 진실을 말하는데 불이익이 우려될 때 익명으로 마스크를 쓰고 투쟁했지만 지금 조국을 욕하고 대통령을 비난한다고 누가 불이익을 주느냐”고 반문하며 “집회가 사실상 물반 고기반이다. 실제 서울대생들이 집회에 더 많은지, 서울대생 집회를 구경하러 온 한국당 사람들이 더 많은지 알 수 없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