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9:10
한국당, ‘조국 여론전’에 집중… “모든 방법으로 실체 밝힐 것”
한국당, ‘조국 여론전’에 집중… “모든 방법으로 실체 밝힐 것”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0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뉴시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내용을 반박하기 위한 ‘맞불 간담회’를 열면서 정국이 ‘여론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 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하며 오는 7일 대규모 장외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황교안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온갖 부정과 비리로 검찰의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일”이라면서 “그런데도 여당은 온갖 꼼수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수사를 받아야 할 조 후보자에게 셀프 변명 기회까지 열어줬다. 국회 내규는 물론 청탁금지법을 위반하면서 조 후보자 개인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 정상적인 국가라면 도저히 경험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조 후보자 부인의 연구실, 서울대, 코이카 등 압수수색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결국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하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 청문회 자리가 조 후보자 사퇴 현장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웠던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끝내 임명한다면 정말 상상하기 어려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우리 당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범법자 조국과 이 정권의 실체를 계속 밝혀 갈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장관 후보자가 함부로 국회를 찾아서 일방적 변명, 거짓말이나 하는 모습에 제1야당으로서 참을 수 없었다. 반드시 진실을 알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어제(3일) 간담회를 했다”며 “이제 우리는 확신할 수 있게 됐다. 아직도 법상 (청문회) 기일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무산을 선언하고 법을 위반해가면서까지 국회를 찾아와서 간담회라는 일종의 ‘셀프 청문회 쇼’를 했는지 알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진실을 감추기 위해 자료도 증인도 없이 대국민 변명 회견으로 대충 모면하려 했다. 그러나 아무리 진실을 덮으려 한들 덮어질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조 후보자는 장관이 아니라 검찰청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는 6일까지 국회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6일까지 국회가 보고서를 채택해 청와대로 송부하지 못하면 문 대통령은 7일 이후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