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6:42 (금)
한국당, 유시민·김두관 증거인멸 혐의로 고발
한국당, 유시민·김두관 증거인멸 혐의로 고발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0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허위 수상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직권남용 및 강요·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본인 스스로 밝히고 어떠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분명히 말해야 한다”며 “이는 결국 증거인멸에 해당하기 때문에 고발 조치하고,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서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서는 엄한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최 총장과 통화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압박을 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드린 적이 없다. 사실관계에 관한 취재를 한 것”이라며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 자꾸 이렇게 제가 휘말려 들어가면, 얘기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또 비평을 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양대뿐 아니라 여러 군데를 취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동양대 쪽에서도 (의혹과 관련해) 여러 가지 견해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 언론에서도 진위가 왔다 갔다 해서 경위 확인 차 연락을 했다”며 “(최 총장과는) 1년에 1~2번 식사도 하고, 가끔 통화도 하는 사이다. 특히 조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많이 받고 있어서 저는 경위를 확인해보는 것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