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1:40
여야, 조국 임명 놓고 '여론전'에 나선 이유
여야, 조국 임명 놓고 '여론전'에 나선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9.0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여론전'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추석 밥상 민심'에 따라 향후 여론이 좌우되는 상황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서울대 학생들이 조국 장관 임명에 앞서 반대하는 집회를 여는 장면. / 뉴시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여론전'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추석 밥상 민심'에 따라 향후 여론이 좌우되는 상황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서울대 학생들이 조국 장관 임명에 앞서 반대하는 집회를 여는 장면.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여론전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강하게 비판하는 한편, 임명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문재인 정부 비판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전날(8일)에 이어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 임명 문제에 대해 ‘적격’ 당론을 유지하기로 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전날(8일) 비공개로 진행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 이야기는 확인해줄 수는 없다”면서도 “큰 변화는 없다”고 답했다.

이는 9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확인됐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 임명을 재가하기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만 남아있다. 국민에게 송구함을 표시하며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각오로 심기일전해서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임명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정권 위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을 강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대로 가다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가 무너지고 검찰개혁은 커녕 국가기강 기초가 무너질 수 있다. 조국 장관 임명은 곧바로 정권 위기로 연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처럼 여야가 조 장관 임명과 관련해 여론전에 집중하는 것은 ‘추석 밥상 민심’ 때문으로 보인다. 여의도 정치권은 명절 연휴 기간 전국 각지에서 모인 가족들의 밥상머리 말이 여론의 흐름을 좌우한다고 분석한다. 내년 총선에 앞서 조 장관 임명이 문재인 정부와 정당별 지지율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겨냥한 듯 한국당은 조 장관 임명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에게 추석 연휴를 즐길 수 있는 여유가 없다. 대통령이 잘못된 결정을 한다면 그(추석 연휴) 기간에도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고, 각 지역에서도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총력 투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