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9:58
문재인 대통령, 조국 등 장관후보자 6명 임명 재가
문재인 대통령, 조국 등 장관후보자 6명 임명 재가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9.0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6명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6명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6명의 장관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각종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포함됐다. 임명된 6명은 9일 0시 기준 정식 장관 자격으로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한다. 참석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까지 6명이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조 후보자 임명 배경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표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참석 여부에 관심을 보였으나, 후보자의 배우자들 전원이 이날 수여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후보자를 포함해 이날 임명된 6명의 장관은 모두 국회 인사청문 결과보고서 채택에 실패했다. 이로서 문재인 정부 공직후보자 중 청문보고서 채택에 실패한 사례는 총 22건으로 늘어나게 됐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