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당‧정‧청,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지원책 마련
당‧정‧청,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지원책 마련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9.1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10일,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당정 협의’를 갖고 국회와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10일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당정 협의’를 갖고 국회와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차원에서 머리를 맞댔다. 당‧정‧청은 10일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당정 협의’를 갖고 국회와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당‧정‧청은 이날 당정 협의에서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촉진 ▲소상공인 스마트화 촉진 ▲기술계승‧협업을 통한 성공 모델 확산 ▲문화‧콘텐츠‧디자인이 어우러진 상권 조성 ▲사람이 모이는 골목상권 조성 ▲영세 소상공인 경영개선‧안전망 강화 등 지원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정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촉진 차원에서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과 종합지원센터를 구축한다. 1인 크리에이터 등을 양성하는 한편, TV홈쇼핑과 T커머스, V커머스, 온라인 쇼핑몰 채널별 입점도 지원한다.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와 같은 한류 국제 행사와 연계해 소상공인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쇼핑몰 입점‧홍보도 지원한다.

당‧정‧청은 소상공인의 스마트화를 위한 자금 지원도 예고했다. 스마트 상점 보급과 스마트 기술 연구‧개발 및 서비스 혁신 사업 신설, 소공인 스마트공장 도입 촉진 차원에서 성장촉진자금 1,000억 원을 신설한다. 이와 함께 명문 소공인 지정제도 도입, 백년가게 확대, 소공인 협업 수‧발주 시스템 구축 및 성공 공유형 협력 모델도 도입한다.

당‧정‧청은 또 소상공인이 주로 활동하는 골목상권‧전통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을 총 5조 5,000억 원 규모로 확대 발행하고, 상권 르네상스‧로컬 크리에이터 지원 신설‧전통시장 관광 자원화에도 나선다.

이외에도 영세 소상공인 경영 개선과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신용등급이 낮은 사업체 25만 개를 대상으로 5조 원 규모 특례 보증 공급, 저신용 전용자금 500억 원 확대, 소상공인 정책자금 상환 기간 연장‧상환 유예 도입 등도 예고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정 협의에 앞서 “자영업은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허리에 해당한다. 최근 온라인 거래가 급증하고 국제 무역 갈등 격화와 그에 따른 내수 경기 침체로 경기 환경이 어려워지면서 가뜩이나 아픈 허리가 짓눌리는 실정”이라며 “자영업자 대응 역량 강화와 골목상권 활력 제고, 영세 소상공인 경영 여건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최근 소상공인을 둘러싼 경영 환경이 급변했다. 소비 유통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는 게 소상공인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일이라 판단한다”면서 “소상공인들이 환경 변화에 뒤처지지 않고 이를 기회로 활용하도록 정부가 선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