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나경원 “내가 패스트트랙 사태 지시”… 검찰 출석하나
나경원 “내가 패스트트랙 사태 지시”… 검찰 출석하나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있었던 여야 충돌 사태와 관련해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 지시했다”며 검찰 소환조사에 응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다만 문희상 국회의장 등이 연루된 불법 사·보임건에 대한 수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패스트트랙 수사가 검찰로 송치됐다. 그동안 우리는 계속 주장했다.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먼저 수사하는 게 맞다”며 “문 국회의장 등 관계자를 먼저 소환조사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불법 사·보임’건은 당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였던 김관영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같은 당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임시켰던 일을 말한다. 문 의장은 사·보임을 허가했고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한국당과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강하게 항의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가 문 의장의 사·보임 허가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어났기 때문에 사·보임에 대한 검찰 수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고 난 다음에 모든 패스트트랙에 관련된 것은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 지시했다. 따라서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며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가 마쳐지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 원내대표 등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경찰의 소환에 불응해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