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2:07
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도 주목하는 이유
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도 주목하는 이유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9.09.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 발굴에 나섰다.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 발굴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친환경자동차 분야를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문제도 주목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9일, 자체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북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에 연계해 실증사업을 시작함과 동시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분산발전 사업모델 발굴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위해 현대차그룹은 OCI와 손을 잡았다. 양사는 이날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OCI는 2012년 한국기업 최초로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한국, 미국, 중국 등 주요국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어 파트너사로서 우수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OCI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분산형 발전사업으로 확장하기 위해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양사가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우선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의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를 갖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대차그룹과 OCI는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발전 사업자,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에너지저장장치(ESS)는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로 송·배전, 가정 및 산업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며 전력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자연 환경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지속성이 떨어지고 발전이 일정하지 않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해 사용되는 필수 장치로 꼽힌다.

무엇보다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가 주 전력저장원인 에너지저장장치는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접어든 전기차 시장과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유망 산업이다.

에너지저장장치는 신재생에너지의 확산과 더불어 기존 전력 인프라의 대체 수단으로써 그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전기차 수요 증가로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또한 주목받고 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및 사업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