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좌파독재’ ‘헌법농단’ 규정… 한국당, 조국 임명철회 투쟁 돌입
‘좌파독재’ ‘헌법농단’ 규정… 한국당, 조국 임명철회 투쟁 돌입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위해 자리이동 하며 대화하고 있다. /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위해 자리이동 하며 대화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은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이끌어내기 위한 ‘릴레이 투쟁’에 돌입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좌파독재” 또는 “대한민국 헌법 농단”이라고 규정하고 거센 항의를 이어갔다.

한국당은 9일 조 장관 임명 직후 서울 광화문에서 퇴근길 시위를 진행한 것에 이어 10일에는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왕십리 일대,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연이은 장외투쟁을 이어간다. 이외에 구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패스트트랙 사태 직후 진행했던 대규모 장외투쟁에 버금가는 투쟁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결국 독단과 아집의 길을 택하면서 구구절절 조국 감싸기만 늘어놓았다. 특권,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며 특권, 반칙, 불공적의 화신을 법무부 장관에 앉혔다”며 “문 대통령은 자명한 사실을 애써 부정하며 국민 앞에서 거짓을 퍼뜨렸다. 거짓 장관을 지키려다가 거짓 정권이 되고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방지법’을 만들겠다.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뻔뻔하게 고의적 거짓말을 못하도록 하겠다. 이미 제출된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검찰에 한 말씀 드린다. 법무부 장관 눈치를 보는 검찰이 된다면 스스로 특검의 문을 열어주는 게 될 것이다.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를 다시 촉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자리에서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좌파독재를 하겠다는 선언이면서 동시에 대한민국 헌법 농단 행위라고 규정한다”며 “국민적 의혹을 뒤집어쓴 오물투성이 조국이 무엇을 개혁할 수 있다는 말인가. 헌법 농단하는 대통령의 책임을 반드시 묻고 다시는 이 나라에서 헌법 농단이 재발되지 않도록 국민과 함께 역사적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