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나경원, KIST 국무회의 비판… “조국 수사 방해”
나경원, KIST 국무회의 비판… “조국 수사 방해”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과 관련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여야에 정식으로 제안했다.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과 관련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여야에 정식으로 제안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놓고 수사를 방해하는 것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KIST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인턴십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조 장관은 KIST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으로서 ‘데뷔’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 국무회의가 열린 곳은 조국 청문회 내내 조국을 아프게 했던 혐의와 논란의 기관이다. 그곳에서 조국 출석 첫 국무회의를 연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말 묻고 싶다. 이게 제정신이라고 볼 수 있겠느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이 공갈협박으로도 부족했는지 조국 법무부의 검찰 죽이기로도 성이 안찼는지 이젠 대통령까지 나서서 증거인멸을 압박하고 아예 대놓고 수사를 방해하는 것 아닌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의 조국 구하기를 넘어서 이젠 조국에게 대한민국 정권을 바치는 모습”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에 조 장관 의혹 관련 특검법과 국회 국정조사 추진을 정식으로 제안했다. 그는 “국회가 ‘조국 게이트’에 대해서 더 이상 한가할 때가 아니다.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며 “이제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게이트 특검법을 처리하자. 저희 당도 이런 부분에 대해서 국정조사와 특검법을 준비해서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