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8:45 (금)
이언주 이어 박인숙도 삭발… 릴레이 삭발 시작됐나
이언주 이어 박인숙도 삭발… 릴레이 삭발 시작됐나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 시사위크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 시사위크

시사위크=은진 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항의하는 차원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전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삭발한 이후 두 번째다. 인사청문회 등 정당한 절차를 통해 조 장관 임명을 막지 못한 보수진영 인사들의 반발이 항의성 삭발 등 ‘장외투쟁’ 양상으로 번져가는 모습이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 임명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 의원은 성명서에서 “조 장관은 청문회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라며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며 “즉시 조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삭발을 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삭발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제도권 내 저항을 넘어선 저항이 필요한 수순으로 가고 있지 않나 하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성숙한 민주주의, 성숙한 법치주의 사회에선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한 저항의 표현으로서의 삭발은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의원의 삭발식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참석해 힘을 보탰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