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문재인 대통령의 전격 UN총회 참석배경 ‘한미동맹·북미대화’
문재인 대통령의 전격 UN총회 참석배경 ‘한미동맹·북미대화’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9.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뉴욕에서 열린 73차 유엔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뉴시스
지난해 뉴욕에서 열린 73차 유엔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74차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올해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을 깬 행보다.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대내외에 과시하고 북미대화에 탄력을 붙이기 위한 전격적인 결정으로 해석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부터 26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양자 간 정상회담을 갖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아울러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 면담 및 주요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계획하고 있다.

핵심 의제는 북미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모멘텀 확보가 될 전망이다. 지난 6월 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이후 미국은 꾸준히 대화 시그널을 보내왔다. 최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강경파 존 볼턴 안보보좌관을 해임하면서 협상에 더욱 의지를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도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대화용의를 공식화한 상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구체적인 의제를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최근 북미 간 일련의 발언들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하고 있다. 어떤 의제가 논의될지는 가봐야 아는 것이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또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가 될 전망이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양국의 이견이 공론화됨에 따라 한미 정상간 동맹을 강조하는 포괄적 메시지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게 청와대 안팎의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 조야에서 ‘동맹국 이탈 우려’라는 비판여론이 적지 않아 이를 잠재울 필요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마련될 다양한 국가의 정상들과의 회담 혹은 면담자리를 통해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는다. 일본 무역규제의 부당함을 국제사회에 공식화함으로써 일본을 압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구체적인 제반사항은 “미확정”이라고 밝혔으며, 일본 등 각국 정상들과의 만남 여부 역시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