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7:43
문재인 대통령, 일본해·죽도 명칭사용 공공기관 엄중경고 조치
문재인 대통령, 일본해·죽도 명칭사용 공공기관 엄중경고 조치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9.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를 수호하는 경비대원. /뉴시스
독도를 수호하는 경비대원.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동해와 독도를 일본해와 죽도로 사용한 공공기관에 대해 엄중경고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해와 죽도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동해를 자국 영해처럼 보이도록 만들기 위해 전략적으로 내세우는 명칭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를 죽도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관한 보도가 있었다”며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해당 기관에 엄중 경고를 했고,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 ‘적의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해와 죽도 명칭을 사용한 공공기관은 농식품부 산하 한국임업진흥원, 국제검역인증원, 농업정책보험금융원 등이다. 일본의 무역규제로 ‘극일’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힘을 보태야할 정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오히려 국민들을 허탈하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은 홈페이지에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는 죽도로 표기했다. 국제식물검역인증원은 한글 홈페이지에서는 동해와 독도로 표기했으나, 영문 홈페이지에서는 ‘Sea of Japan’(일본해) ‘Liancourt Rocks’로 표시해왔다. 해당 공공기관들은 문제가 되자 즉시 잘못된 표기를 수정하겠다고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