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15:55
하태경 "현 시점에서 한국당과 합당은 불가"
하태경 "현 시점에서 한국당과 합당은 불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1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자유한국당과의 야권 보수통합설과 관련해 "현 시점에서 합당은 전혀 없다"면서 "'묻지마 통합', '다뭉치자 보수'는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 시점에선 불가' '바른미래당 중심'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결국 통합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한국당과 통합은 절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손학규 대표 측과 결이 다른 주장으로, 당내 파장이 예상된다.

하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손학규 대표가 물러나면) 바른미래당을 새로운 정당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당이 여당인지, 야당인지 모를 '사쿠라 정당' 같이 됐다. 선명한 개혁 야당으로 색깔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제가 결정되기 전까지 야권 재편 방향도 정해질 수 없다"며 "일단 자강, 당 지지율 높이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야권 재편 방식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 중심의 야권 재편"이라면서 "선거를 이기려고 하는데 '친박 중심 야당'은 무조건 필패"라고 강조했다.

비당권파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손 대표에 대해 하 의원은 "당 내부에서는 (손 대표가) 물러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손 대표도 (사퇴를) 고심하고 있는 것 같다"며 "소위 당권파 내에서도 손 대표가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