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조국 공방’으로 이인영 대표연설 일정 삐걱
‘조국 공방’으로 이인영 대표연설 일정 삐걱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9.1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정기국회 의사일정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삐걱대는 모습이다. 당초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야당이 조국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에 반발해 의사일정을 합의하지 못했다. 사진은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전날(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는 모습. / 뉴시스
20대 정기국회 의사일정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삐걱대는 모습이다. 당초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예정이었지만, 야당이 조국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에 반발해 의사일정을 합의하지 못했다. 사진은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전날(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여야 공방으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이 미뤄졌다.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이 야당의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반발로 삐걱대는 모습이다.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전날(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까지 끌어내지 못했다.

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전날(16일), 이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조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피의자 조 장관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출석하는 게 맞냐는 데 이견이 있어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은 일단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피의자 조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게 야당 입장"이라며 “(조 장관이) 교섭단체 대표 연설 자리에 앉아 청취하는 역할인데, 조 장관이 굳이 나올 필요가 없다는 게 저희 생각”이라며 “조 장관은 다음 주 대정부질문 때 나와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당초 여야가 합의한 9월 정기국회 의사 일정에 따르면, 이 원내대표는 1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예정이었지만 야당의 반발로 대표연설이 미뤄졌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부정하는 야당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이와 별개로 야당은 오는 22~26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 일정으로 인해 일부 장관이 대정부질문에 참석할 수 없는 상황을 두고 ‘일정 변경’도 요구했다. 대정부질문(23~26일)과 국정감사(9월 30일~10월 19일)도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 일정 연기에 대해 “교섭단체 대표연설만 펜딩(계류)된 것”이라며 “그다음 일정은 이번 주중에 다시 만나 논의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