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대한상의·한국노총 ‘호프회동’… 노사 화합 다져
대한상의·한국노총 ‘호프회동’… 노사 화합 다져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9.09.1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국 한 치킨집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호프미팅을 갖고 있다. / 뉴시스
16일 오후 서울 중국 한 치킨집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호프미팅을 갖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노사를 대표하는 각 기관의 수장들이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전하는 대화의 시간을 나눴다.

17일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박용만 회장은 지난 16일 오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김주영 위원장과 ‘호프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서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첫 맥주잔으로 러브샷을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회장은 건배사로 “한국노총 화이팅”을 외쳤고, 김 위원장은 “노발대발(노총이 잘돼야 대한상의도 잘 된다)”이라는 건배사로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의 호프 회당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017년 10월 첫 호프미팅을 가진 바 있다.

이번 회동은 경영계와 노동계가 노동법 개정 등을 두고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열려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경영계와 노동계는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2기 출범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회동에는 대한상의 김준동 상근부회장, 문기섭 인력개발사업단장, 한국노총 이성경 사무총장, 이경호 사무처장 등이 함께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