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유승민 "국군 명예 짓밟은 보훈처 판정…나라 미쳐가"
유승민 "국군 명예 짓밟은 보훈처 판정…나라 미쳐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1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중사에게 전상(戰傷)이 아닌 공상(公傷) 판정을 내린 국가보훈처에 대해 "국군의 명예를 짓밟고 북한 도발의 진실마저 왜곡하는 보훈처"라며 "대통령이 정상이 아니니 온 나라가 미쳐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하 중사의 부상이 전상이 아니라 공상이라면, 하 중사의 두 다리를 빼앗아간 목함지뢰는 북한군이 설치한 게 아니라는 말"이라며 "우리 군이 매설하기라도 했단 말인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진실의 왜곡"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매설한 지뢰는 국군의 목숨을 노린 것"이라며 "우리 군에게 총을 쏘고 수류탄을 던지고 포를 쏜 것과 똑같은 도발"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이번 일은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보훈심사위원회 위원 중 공상 판정에 찬성한 심사위원들을 전원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훈심사위를 새로 구성해 잘못된 판정을 바로잡아야 한다. 비록 전임 보훈처장 때의 결정이라 해도 이를 바로잡지 못한 신임 보훈처장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당장 잘못을 시정하라"며 "국회는 예산과 입법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훈처를 혁신하고 잘못된 판정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