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21:38 (금)
경기도, ‘페이퍼컴퍼니 의심’ 건설업체 무더기 적발 “벌떼입찰 꼼수”
경기도, ‘페이퍼컴퍼니 의심’ 건설업체 무더기 적발 “벌떼입찰 꼼수”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09.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건설업 페이퍼컴퍼니 39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경기도가 입찰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회사 쪼개기’ 방법을 취해 ‘벌떼입찰’ 등을 노린 페이퍼컴퍼니 의심 업체 39곳을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도는 올해 4월 부실·불법 건설업체 퇴출을 위한 현장단속 조직 ‘공정건설단속TF팀’을 신설해 최근까지 현장점검을 벌였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정책은 건설산업의 불공정 거래질서를 조장하는 페이퍼컴퍼니에 대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근절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사무실 미운영 △기술력 미달 △자본금 미달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공정건설단속TF팀’ 외에도 공익제보 핫라인 ‘공정경기 2580’ 등을 운영하며 건설산업 공정질서 확립에 힘쓰고 있다. 경기도는 타 지자체에서도 자료 및 단속 관련 노하우 공유 요청이 잇따르고 있고, 이에 관련 사례집 발간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영 경기도 건설정책연구과장은 “발로 뛰는 현장단속을 통해 경기도는 건설업계의 심각한 병폐인 ‘페이퍼컴퍼니’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제도 정비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공정한 건설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적발된 39곳 중 2곳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하고, 3곳에 대해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외에 34곳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