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21:38 (금)
이번에도 ‘코앞 공천’?… 공천룰 망설이는 한국당 속내
이번에도 ‘코앞 공천’?… 공천룰 망설이는 한국당 속내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하고 있다. / 뉴시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수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자유한국당은 공천룰 논의를 아직 끝내지 못했다. 현역 물갈이가 언급되며 본격적인 총선 준비 작업을 시작한 더불어민주당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대여투쟁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섣불리 공천룰을 발표했다가 다시 계파갈등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당은 당내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공천혁신안을 논의한 바 있다. 당시 특위는 정치신인 50%, 청년 최대 40%, 여성·장애인 30% 가산점 등 ‘현역 대폭 물갈이’를 염두에 둔 내용의 안을 마련해 지난 7월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다. 하지만 이후 특위안을 논의해 구체적인 공천룰로 다듬는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를 위한 총선기획단이나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지도 못했다.

이 와중에 당무감사위원 전원이 교체되면서 황 대표의 의중이 강하게 실린 공천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새 당무감사위원장에는 황 대표의 특별 보좌역을 맡고 있는 배규환 백석대 석좌교수가 임명됐고 공개 되지 않은 신임 위원들도 대부분 황 대표와 가까운 인사로 알려졌다. 시도당과 당협 조직 운영 상황, 지역 동향 등을 파악해 당협위원장을 평가하는 당무감사위원회는 총선 공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구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새로운 평가 방식으로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는 당무감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새롭게 구성했다. 앞으로 나아갈 길을 준비하는 좋은 ‘모멘텀’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했다.

특히 ‘반조국연대’ ‘반문재인연대’를 고리로 보수대통합을 꾀하려는 한국당 입장에서는 공천룰을 최대한 늦게 확정하는 게 낫다는 주장도 있다. 당 관계자는 “선거법 개정안 진행 상황도 있고 보수 정당의 연대나 통합에 대한 윤곽이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섣부르게 물갈이를 꺼내기는 어려운 단계”라고 했다. 물갈이 대상이 자칫 ‘친박’ 또는 ‘비박’ 쪽으로 좁혀질 경우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계파갈등이 다시 분출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읽힌다.

◇ “‘삭발 릴레이’는 ‘공천 릴레이’” 볼멘소리 속출

공천 시스템이 자리 잡지 못한 상황에서 당이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장외집회와 삭발투쟁 등에만 골몰하는 모습에 불만도 속출하고 있다. 한 초선의원은 통화에서 “조국 사태에도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것은 혁신이 없기 때문이다. 장외투쟁으로 정부여당을 비판하는 것도 좋지만, 지지자들만 모아 놓고 집회만 열기보다 내부 혁신을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

당 안팎에선 소속 의원들이 삭발투쟁에 동참하는 이유가 공천에 있다는 냉소 섞인 비판도 나온다. 당 내부에선 “지역구와 지지자들을 의식해 벌이는 ‘공천용’”이란 시선이 나오고 있다. 총선 공천에 황 대표의 의중이 반영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물갈이’가 되지 않기 위해 삭발에 뛰어드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목표는 다음 총선에서 이기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정말 공정한 공천을 해나갈 것이다. 우리 국민들은 지금 이 정부의 ‘경제 폭망’에 대해 고통스러워하신다.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하겠다. 도대체 이 정권이 대한민국 헌법을 지키려고 하는 것인지 국민 많은 염려를 하고 계신데 이 부분에 관해 헌법가치를 실현하는 공천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아내는 역량 있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