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09:35
[국감 증인 채택 신경전] 민주당, 조국 맞불로 나경원 '도마 위'
[국감 증인 채택 신경전] 민주당, 조국 맞불로 나경원 '도마 위'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2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혜숙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뉴시스
국정감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혜숙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내달 2일부터 시작된다. 국정감사에 출석할 증인·참고인 채택을 놓고 여야의 힘겨루기가 지속되고 있다. 야권은 검찰 수사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증인·참고인을 대거 신청했다. 여당은 ‘조국 국감’을 막겠다고 맞서면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한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을 요구하려면 국정감사 7일 전에 출석 요구서를 송달해야 한다. 때문에 여야가 증인·참고인 명단을 합의할 수 있는 시한은 오는 25일까지다. 다만 여야의 첨예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어 막판까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이번 국정감사를 ‘제2의 조국 인사청문회’로 만들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조 장관 의혹과 가장 관련이 높은 국회 정무위원회와 교육위원회를 중심으로 파상공세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에서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교육위에서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 웅동학원 문제 등을 다룰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맞불’ 성격으로 나 원내대표 자녀의 특혜 의혹도 도마에 올릴 것으로 보인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인턴 당시 제1저자로 등재된 연구와 관련해 의혹이 있다며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여야가 국정감사 증인을 놓고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아예 증인 채택이 무산될 조짐도 나온다. 증인 출석 요구 시한을 넘기게 되면 사실상 국정감사에 증인을 부를 수 없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4일 “여야 (상임위) 간사들 간에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협의하는데 민주당은 조국과 관련한 증인은 철저히 거부하고 야당 원내대표, 당 대표 (관련 증인을) 요청하는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되면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는 증인 채택 없는 국정감사가 될 염려가 나온다. 여당이 원하는 건 무기력한 국정감사인 것 같다. 하지만 증인 채택 없이 국정감사를 무력화한다고 해서 국정감사를 가릴 수는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