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23:23
손학규·심상정,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로 ‘협공’
손학규·심상정,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로 ‘협공’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심상정 대표가 참석해 앉아 있다. / 뉴시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심상정 대표가 참석해 앉아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녀가 입시 비리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정치권에서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들의 입시 비리를 전수조사 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 장관 특검을 놓고 원내 1·2당이 힘겨루기를 하는 와중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이 나름의 중재안을 내놓은 셈이다.

국회의원 자녀 입시 비리 전수조사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먼저 꺼냈다. 손 대표는 지난 20일 “바른미래당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우리사회 기득권 계층에 만연해 있는 불공정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당 차원의 직접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당내에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비리를 전수조사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 위원장에는 국회 교육위원장인 이찬열 의원이 임명됐다.

손 대표는 “고위공직자 자녀입시비리조사 특별위원회는 정치인을 포함한 고위공직자들의 입시관련 자료를 정부로부터 제출받아, 입시비리의혹을 전수 조사해 나갈 것”이라며 “조 장관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 구태정치가 반복될 뿐이다. 사회의 치부가 드러났다면 이제 개혁을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나아가 국회 차원에서 관련 특위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심 대표는 24일 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들의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위한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검증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하고, 국회의 의결로 감사원에 국회의원을 포함해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감사를 요구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어 “차제에 특권 교육 청산을 위해 제도개혁 입법을 통해서 뒷받침할 것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주장하고 있는 ‘조국·황교안·나경원 자녀 동시 특검’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동시 특검은) 혹세무민 정쟁에 불과하다. (자신의) 아들에 대한 이중국적 여부에 대한 증거서류만 제시하면 끝날 일이다. 조 장관 자녀들에 대해서는 검찰이 쥐 잡듯 수사하고 있는데 특검 거론은 가당치 않다”며 “지금 정치권이 해야 하는 일은 특권 교육 청산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이고 총선 출마 희망자까지 특권 교육이 싹틀 수 있는 여지를 차단할 때 국민을 위한 신뢰받는 국회로 거듭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도 마찬가지지만 조국 장관 특권 교육 문제를 강하게 제기한 한국당 국회의원들도 정의당 제안에 적극 찬성하고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