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2:27
나경원 “김정은 답방설? 조국 덮기용 북풍”
나경원 “김정은 답방설? 조국 덮기용 북풍”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2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일평화시장 화재대책TF 1차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일평화시장 화재대책TF 1차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자 자유한국당에선 “조국 덮기용”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이 확산되며 정치권에서 특검·국정조사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김 위원장의 답방 가능성을 흘려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날(24일)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과 여야 정보위 간사에 따르면, 서훈 국정원장은 ‘오는 11월 김정은 위원장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가능성이 있느냐’는 위원들의 질의에 “비핵화 협상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에 따라서 부산에 오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현재 진행 중인 북미 비핵화 협상 결과에 따라 참석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이 뜬금없이 김정은 답방설을 흘렸다. 실제 성사 여부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경호·질서유지를 고려하면 가능성이 높다하더라도 말을 아끼는 게 상식이다. 결국 조국 덮기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결국 북풍이냐. 정권 유지 수단은 북풍밖에 없느냐”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동상이몽 정상회담을 한 채 성과도 없이 돌아오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현실을 직시해주시길 바란다.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어떻게 보면 많은 국민이 갖고 있는 꿈일 수 있다. 그러나 북한의 변화를 견인하기는커녕 오히려 변화하지 않는 북한에 대한 잘못된 아량이 평화를 멀게 한다는 현실을 인식하길 바란다. 더 이상 국민은 속지 않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