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4:37 (일)
나경원, 공지영·유시민 저격… “진실·순리 거부하는 극단세력”
나경원, 공지영·유시민 저격… “진실·순리 거부하는 극단세력”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2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지영 작가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공개 비판했다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지영 작가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공개 비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옹호 발언을 한 공지영 작가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공 작가와 유 이사장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진실과 순리를 거부하는 극단세력”으로 지칭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공 작가는 24일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 임명을 찬성한 정의당에 실망해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도가 전해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그의 기사를 보았다. 사람들이 뭐라 하는데 속으로 ‘쉴드’를 하려다가 문득 생각했다. 개자당(자유한국당을 비하하는 속어) 갈 수도 있겠구나. 돈하고 권력 주면….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며 “실은 고생도 많았던 사람,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고 썼다. 진 교수의 행보에 대해 강한 반감을 보인 것이다.

유 이사장은 같은 날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여기까지 올 때까지 자기가 한 지시와 판단을 돌아보고 냉정하게 지금이라도 검사로서 행동해야 한다”고 했다. 조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반출해 증거인멸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서는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장난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정 교수가) 동양대 컴퓨터, 집 컴퓨터를 복제하려고 반출한 것”이라며 “증거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진실과 순리를 거부하는 극단세력이 대한민국을 비정상과 비상식의 나라로 만들고 있다”며 “오랜 동료 지식인이 조국 구하기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머리가 안 좋아서 박사 못 땄다, 돈과 권력만 주면 배신한다는 투로 능멸했다. 세치 혀 국민 선동 전문인 또 다른 여권 인사는 정 교수 PC 빼돌리기를 ‘증거 보존’으로 포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형사법 체계 전체를 전면 부정하는 참으로 불순한 비틀기, 국민 홀리기”라며 “이들에게 표현의 자유는 어디까지나 문재인 정권지지 표현의 자유였다. 주가조작 정황까지 드러난 마당에 여전히 조국 구하기 위해 국민마저 협박하고 윽박지르고 있다. 수많은 분들이 국민을 개, 돼지로 아느냐고 분노하고 있다. 차마 그 말을 입에 담기 어려웠는데 이젠 국민을 대하는 이들의 태도에 화가 난다”고 했다. 이어 “더 이상 나라를 비정상 비상식으로 만들지 말라”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