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2:36
전면 나선 유승민, 손학규와 사실상 결별수순
전면 나선 유승민, 손학규와 사실상 결별수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3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를 맡은 유승민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비상회의를 마친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비상행동 대표를 맡은 유승민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비상회의를 마친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당내 퇴진파를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기구 대표를 맡고 전면에 나서면서 손학규 대표와 사실상 결별 수순을 밟았다. 손 대표가 퇴진파 측에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홍이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비상회의에서 "지금 당에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의원님들 의지를 담아서 모임을 갖고 있다"며 모임체의 이름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라고 선언했다.

오 원내대표는 "우리 당 변화와 혁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 여러 의원들의 지혜를 모아 대처하고 발표하겠다"며 "유승민 전 대표가 모임의 대표를 맡아 이끌 것이고, 앞으로 회의도 유 전 대표가 직접 주재한다"고 설명했다.

변혁 대표를 맡은 유 전 대표는 의원비상회의 비공개 회의 직후 별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목표를 달성할 때가지 모든 것을 걸고 대표직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안철수 전 대표와 제가 국민 앞에서 더 나은 세상,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만드는 개혁적 중도보수정당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국민 앞에 드리고 출발한 정당"이라며 "당이 어려움을 겪는 이 시점에 여전히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을 회복하고 초심으로 돌아가는 데 변혁의 갈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유 전 대표는 "전혀 결론이 나지 않았다"면서 "지금 이대로 갈 수 없다는 점에 대해서는 모임을 같이 하는 의원들과 원외위원장 상당수가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결심이 서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퇴진파 중심의 의원비상회의는 손학규 대표의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오전 9시에 열렸다. 앞서 27일에도 당권파의 최고위와 퇴진파의 의원총회가 동시에 열리는 촌극이 빚어졌다. 당시에도 손 대표는 퇴진파의 행위를 최고위 무력화 시도로 판단하고 "해당행위"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역시 손 대표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손 대표는 "당의 최고위가 열리는 시간에 옆에서 (모임을) 한다는 것은 정치도의에 어긋난다"면서 변혁의 대표를 맡은 유 전 대표에 대해서는 "지금 (조국 사태로) 국론 분열을 우려하고 있는데 당의 분열을 획책하고 조장하는 것은 정치 지도자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퇴진파의 행위가) 당헌당규에 맞는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아직 구체적으로 검토하지는 않았지만 (퇴진파의) 해당행위에 대해서는 당의 기강을 엄정하게 바로잡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