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09:12
손학규 "文 검찰개혁 지시, 정치적 의도 의심"
손학규 "文 검찰개혁 지시, 정치적 의도 의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0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5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5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구체적 검찰개혁 방안 마련을 지시한 데 대해 바른미래당이 직격탄을 날렸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검찰수사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대통령이 직접 검찰총장에게 개혁을 지시하는 것은 조국 정국을 타개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는 것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업무보고 받는 자리에서 (검찰총장에게) 검찰개혁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며 "문 대통령이 미국에서 귀국한 다음날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강조하며 검찰에 압박을 가한 지 사흘 만에 또 압박을 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검찰개혁은 해야 할 일이고 인권존중하라는 지시도 옳은 말이나,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매지 말란 속담을 새겨들어야 한다"며 "조 장관에 대한 수사가 본격 진행되고 있고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한 시점에 일어난 일이라, 조국 정국을 타개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건 아닌지 의심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이번 지시가 검찰을 압박하고 조국 장관의 문제를 검찰개혁의 문제로 프레임을 바꾸려는 의도가 내포된 것이라면 매우 부적절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조 장관의 문제는 검찰개혁의 문제라기보다 문 정권의 도덕성 문제다. 더 많은 국민들은 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이 제대로 밝혀지길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적 의혹이 집중되고 있는 사안에 검찰이 엄정히 수사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다. 검찰을 공개 비판하고 지시 내려가며 수사 업무를 방해해선 안 된다"며 "대통령은 조 장관에 대한 수사가 종료될 때까지 검찰에 대한 발언을 삼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